충남도 ‘공공디자인’으로 도시 브랜드 가치 높인다
상태바
충남도 ‘공공디자인’으로 도시 브랜드 가치 높인다
  • 최진섭
  • 승인 2020.01.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시·군서 공공·범죄예방 디자인 9개 사업 추진…38억원 투입
충남 예산군 예산로 '희망을 나누는 거리개선' 구간 안내도. (안내도=예산군 제공)
충남 예산군 예산로 '희망을 나누는 거리개선' 구간 안내도. (안내도=예산군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도가 올해 공공디자인 사업에 38억원을 투입,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14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시 경관을 변화시키는 공공 디자인과 아동,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진화하는 각종 범죄를 차단하는 범죄예방 디자인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8개 시·군에서 9개 사업을 최종 선정, 올해 공공디자인에 25억원(5개 사업), 범죄예방 디자인에 13억원(4개 사업)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공공디자인 분야에서는 ▲공주시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옛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아산시 환경과학공원 야간 명소화 ▲당진시 ‘맛으로 멋으로 활력 있는 골목길’ 조성(합덕 전통시장) ▲부여군 ‘전통과 여유를 담은 거리 조성’(서동문화센터∼동남주공아파트) ▲예산군 예산로 희망을 나누는 거리개선(행정타운 사거리∼주교오거리) 등이 선정됐다.

범죄예방 디자인 분야에서는 ▲아산시 ‘온화로 11번길’ ▲서산시 ‘밝고 안전한 우리동네’(동문2동 일원) ▲논산시 ‘범죄는 비우고, 안전은 채우는 안심골목이 되다’(취암동 일원) ▲홍성군 ‘여성친화 안전·안심 대학가 조성’(남산마을 일원) 등이 선정됐다.

선정된 각 시·군은 주민과 전문가 등을 포함한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계획 단계와 설계, 시공, 유지 관리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사업구상부터 준공까지 디자인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윤영산 건축도시과장은 “올해는 지역의 정체성이 반영되고 친환경적 지역 명소 조성을 위해 다양한 문화 콘텐츠가 어우러진 융복합 사업이 우선 선정됐다”며 “공공디자인을 통해 많은 사람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