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公, 대중가요·뮤직비디오·드라마·영화 속 서울 지하철 모습 소개
상태바
서울교통公, 대중가요·뮤직비디오·드라마·영화 속 서울 지하철 모습 소개
  • 서인경
  • 승인 2020.01.14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유산슬, 동물원, 자우림 등 노래 제목‧가사에 서울 지하철 역명 소재로 다뤄
‘신설동 유령 승강장’ 등 뮤직비디오‧드라마 촬영지로 각광…전년 총 336건 촬영
역사 내 마련된 예술무대서 음악, 춤 등 공연…교통수단 넘어 문화‧예술 공간 변신
합정역 5번 출구(좌) 및 시청역 승강장(우)의 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합정역 5번 출구(왼쪽)와 시청역 승강장의 모습(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교통공사가 단순한 교통수단을 넘어 문화‧예술 공간으로서 시민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고 있는 서울 지하철의 모습을 소개했다.

14일 공사에 따르면 우선 대중가요 속 서울 지하철은 유산슬의 ‘합정역 5번출구’가 대표적이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1990년 그룹 동물원이 ‘시청앞 지하철역에서’라는 노래에서 1‧2호선 시청역을 제목으로 언급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밴드 자우림의 노래 ‘일탈(1997년 발매)’에는 ‘신도림역 안에서 스트립쇼를’이란 가사가 있다. 1‧2호선 환승역으로 일일 이용인원이 40만명에 달해 혼잡하기로 유명한 신도림역을 재치 있게 표현한 가사다. 가수 왁스의 노래 ‘지하철을 타고(2002년 발매)’에도 ‘지하철을 타고 약수역 금호역 다리 건너 압구정에 내려’라는 가사가 나오는 등 제목뿐만 아니라 가사 속에도 서울 지하철이 언급된 경우는 많다.

지하철 역명은 ‘서울 지하철 역명 제‧개정 기준 및 절차’에 따라 역 인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시 지명위원회를 거쳐 결정된다. 이 과정에서 역명에 대한 별도의 상표권이나 저작권을 행사하는 경우가 없기에 현재로서는 노래 제목이나 가사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신설동역 유령승강장 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신설동역 유령승강장 모습(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 지하철은 뮤직비디오‧드라마 촬영지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촬영지 중 대표적으로 잘 알려진 곳은 2호선 신설동역에 위치한 이른바 ‘유령 승강장’이다. 옛 지하철 역명판과 노란색 안전선이 그대로 남아 있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세월의 흔적도 엿볼 수 있어 공사는 이 승강장을 드라마‧뮤직비디오 등 촬영지로 재활용했다.

이러한 ‘유령 공간’은 2‧6호선 신당역, 5호선 영등포시장역, 7호선 신풍역‧논현역에도 존재한다. 타 노선과의 환승을 위해 미리 구조물을 건설했지만 이후 계획이 변경되면서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곳들이다. 공사는 이들 공간 중 신당역과 신풍역을 신설동역처럼 다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지난해 지하철 내에서 총 336건의 촬영을 했다. 가장 인기가 많은 촬영 장소는 6호선 녹사평역(21건)이었다. KBS 다큐멘터리 '용산공원, 그 미래를 묻다', 우리은행WON 홍보영상 등이 촬영됐다. 시가 지난해 3월 녹사평역 내 공공미술과 자연의 빛, 식물이 어우러진 ‘공공예술정원’을 개장한 후 호평을 받으면서 많은 신청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

이어 왕십리역(12건), 신설동역(10건)도 촬영 명소로 이름을 올렸다. 왕십리역은 지난해 지하철 경찰대를 주제로 다룬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2019년)’의 주 무대가 됐다.

지하철 내 촬영과 관련해 누리집(http://www.seoulmetro.co.kr) '시민 참여-시설물 촬영' 안내 페이지를 통해 촬영 절차를 안내하고 있다. 촬영 시 발생될 수 있는 지하철 이용객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공사는 승인되지 않은 지하철 내 촬영은 금지한다.

한편, 서울 지하철은 공연을 원하는 시민들에게도 항상 열려 있다. 공사는 역사 내 마련된 예술무대에서 예술가, 일반 시민들의 음악, 춤, 퍼포먼스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공사는 매년 3월 신청을 통해 시민 중 예술인으로 인증 받은 공연팀을 ‘메트로 아티스트’로 선발한다. 이들은 1~8호선 역사 내에 마련된 예술무대에서 매월 시민 대상으로 음악, 춤, 퍼포먼스 등 공연을 선보일 수 있다.

일반 시민도 소정의 신청 절차를 거치면 예술무대를 이용할 수 있다. 예술무대가 설치된 역에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면 공사가 심사 후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큰 소음이 발생하지 않고 시민들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순수 공연이라면 가능하다.

예술무대는 2호선 선릉·사당역, 4호선 동대문문화역사공원역, 6호선 삼각지역·월드컵경기장역, 7호선 이수역·노원역 등 총 7곳에 설치돼 있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지하철은 이제 교통수단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가장 가까이 문화와 예술을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서울 지하철은 올해도 시가 추진 중인 ‘문화예술철도’ 계획과 발맞춰 시민의 감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변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