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 연휴 종합대책 마련…8개 분야 236명 상황근무
상태바
울산시, 설 연휴 종합대책 마련…8개 분야 236명 상황근무
  • 허지영
  • 승인 2020.01.1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는 설 연휴 동안 시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추진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종합대책은 ▲종합상황실 운영 ▲교통 소통 및 안전 대책 ▲재난 및 안전사고 대책 ▲물가관리 및 서민생활 보호 대책 ▲비상진료 및 방역 대책 ▲환경관리 대책 ▲함께 나누는 훈훈한 명절 분위기 조성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8개 분야로 구성된다.

시는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교통 소통 및 안전 대책으로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게 고향을 방문할 수 있도록 교통상황실을 운영해 교통정체 시 우회도로 안내와 교통정보 제공 등 실시간 교통 상황을 관리하게 된다.

심야 도착 승객의 연계 수송을 위해 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태화강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44개 노선 199대와 설 당일에는 울산역을 운행하는 리무진 버스를 심야까지 연장 운행한다.

시는 재해·재난 및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24시간 재난상황 관리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연휴 기간 재난안전경보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전통시장,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 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등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산불방지 대책 상황실 운영을 위해 하루 3~4명의 인력이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한편,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화헬기 2대가 상시 대기하고 산불 감시 및 진화 인력 266명을 집중 배치한다.

물가관리 및 서민생활 보호를 위해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 성수품 수급상황 및 물가 동향을 수시로 점검하고 액화 석유 가스(LPG) 공급업체의 윤번제 운영으로 안정적인 생활 연료를 공급하게 된다.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4개소), 응급 의료기관 지정 운영(8개소), 당직 의료기관 운영(1368개소), 당번약국 운영(411개소), 상비약 판매점(882개, 24시 편의점) 운영 등 연휴 기간 중 응급환자에 대한 대책도 마련했다.

조류인플루엔자(AI) 및 구제역 발생 감시를 위해 연휴기간 ‘AI·구제역 방역 상황본부‘를 운영하고 의심가축 신고 접수 및 24시간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오염 예방 특별 감시활동을 위해 6개 반 12명의 감시반이 상수원 수계, 산업 농공단지 등 공장 밀집지역 및 주변 하천, 쓰레기 매립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등에 대한 감시 활동을 펼치고 생활폐기물의 신속한 수거 체계를 마련한다.

시 관계자는 “설 연휴 동안 8개 분야 236명(1일 59명)의 직원이 상황근무에 임해 각종 민원 안내는 물론 사건·사고 예방과 이상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