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행안부 재난안전 공모사업 선정 20억원 확보
상태바
경북도, 행안부 재난안전 공모사업 선정 20억원 확보
  • 윤용찬
  • 승인 2020.01.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 전경.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 전경.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용찬 기자=경북도는 행정안전부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 공모사업'에 '생체신호·가스감지 기능 고신축 화학보호복 개발' 과제가 최종 선정돼 사업비 20억6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북도는 그동안 구미 불산 노출 등 화학사고가 최근 10년간 37건이나 발생했고, 매번 화학사고 발생 시 성능이 낮은 방재 장비 사용으로 많은 인명 피해를 입게 됨에 따라 보다 안전한 작업환경으로 귀중한 생명을 보호코자 이 과제를 추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도에서는 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 현장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얻어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행정안전부에 신청한 후, 서류 및 발표 평가 대비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다해 지난 14일 심의·확정 됐다.

이번에 개발하는 화학보호복은 가스감지 기능과 실시간 생체신호 측정이 가능하며, 화학사고 발생 시 위험을 알려주는 경고시스템이 적용되는 고신축 웨어러블 제품을 2022년까지 개발한다는 내용이다.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수입대체 효과(30% 절감, 현재 원단 100% 수입)와 함께 지역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안전산업 성장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업장의 근로 안전성을 보장해 화학사고 안전지대 경북을 만드는 발판이 될 전망이다.

이묵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앞으로 경북지역 안전산업에 대한 기술 경쟁력 및 일자리 창출의 해결책이 제시되도록 노력 중"이라며 "지역 안전업체와 연계해 개발부터 실증·판매까지 실효성을 높이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