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동 호텔 화재 '안내 방송' 듣지 못했다?
상태바
장충동 호텔 화재 '안내 방송' 듣지 못했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1.26 20: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동 호텔 화재.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장충동 호텔 화재.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장충동 호텔 화재가 화제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의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 직원 수십명이 병원으로 옮겨지면서다.

화재 당시 호텔에 머물렀던 투숙객 중 일부는 화재 경보기 또는 안내 방송 등 대피 안내를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들 투숙객은 “동포를 구하기 위해 문 두드리고 다녔던 중국 관광객들 아니었으면 다 죽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아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고 한다. 

호텔 측 방송이 아닌 중국 관광객들의 대피에 따라 피신했다는 게 이들 투숙객의 주장이다.

이 호텔 투숙객 A씨는 “객실이 17층에 있어 비상계단을 통해 내려왔는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경보기가 정상 작동했단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석 2020-01-26 21:32:38
영두야
화재가 화제다?
타이틀 그딴식으로 해서 낚시질하는거냐?
기자의 자격이 심히 의심스럽다

사람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엄숙하고 진지해야할 사건을 희화화하는것이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