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 먹거리 안전 위해 축산물 안전관리 계획 시행
상태바
부산시, 시민 먹거리 안전 위해 축산물 안전관리 계획 시행
  • 허지영
  • 승인 2020.02.1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란 냉장차량 구입비 지원, 닭발 등 부산물 검사, 유통 계란 검사 등
축산물 안전 관리 강화로 '안심 축산물' 유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안심 축산물 유통을 위한 올해 축산물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해 관내 축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부산에는 축산물가공업체 234곳과 식육포장처리업체, 축산물 판매·보관·운반 업체 등 총 5923개의 축산물 관련 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는 물세척 계란 냉장유통 의무화 등 계란의 안전관리를 위해 계란 냉장차량을 지원하고, 계란 껍데기 산란일표시제 시행에 따른 유통 계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식용란판매업소 및 마트에서 유통되고 있는 계란을 수거해 살충제, 항생제 등 검출 여부를 검사한다.

지난해 ‘피부병 걸린 까맣게 곪은 닭발 전국 유통’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는 닭발 등 부산물과 부산물을 원료로 만든 가공품들을 수거·검사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계획이다.

설, 추석 등 축산물 성수기에는 축산물가공업소와 식육판매업소 등 축산물 취급 판매업소의 작업장 청결 및 작업자의 위생관리 상태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한다.

연중 축산물 가공·유통업체에서 생산·판매하는 축산물을 시와 구·군에서 무작위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 보존료, 미생물 검사 등을 의뢰해 부적합 축산물이 있는지를 감시할 계획이다.

또한 축산물 점검의 공정성과 신뢰도 향상을 위해 시민 26명을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으로 위촉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에게 신뢰받는 안전한 축산물 제공을 위해 효율적인 축산물 위생감시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시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축산물의 안전 관리를 위해 위생감시, 수거검사, 지도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