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개최 앞두고 코로나19에 일본 '전전긍긍'
상태바
도쿄 올림픽 개최 앞두고 코로나19에 일본 '전전긍긍'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올림픽[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도쿄 올림픽[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도쿄 올림픽 개최에 걱정이 커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인해 오는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장소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는 의견을 전했다고 IOC가 밝히면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존 코티스 IOC 부위원장은 WHO로부터 내부적으로 권고 내용을 받았다며 "WHO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장소를 변경하기 위해 긴급 계획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일본 당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도쿄올림픽 개최에 차질이 빚어질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미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년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전이 취소된 바 있다.

코티스 부위원장은 "일본 올림픽조직위원회의 바이러스 태스크포스와 여타 국가의 당국들 간 협력이 원활히 이뤄지는 만큼 IOC는 상황이 적절히 통제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과 관중들 모두 안전한 방식으로 도쿄올림픽이 개최될 것이라 확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티스 부위원장은 또한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첫 날부터 선수들을 엄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중국 선수들은 일본에 도착해서 격리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인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도 "도쿄올림픽 대회의 중지나 연기를 검토한 적 없다"고 강조하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개최가 연기되는 것 아니냐는 소문을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