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27명 조사결과
상태바
제주도,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27명 조사결과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27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사진=제주도 제공)
원희룡 (사진=제주도 제공)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제주도는 지난 26일 오후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으로부터 제공받은 신천지 교인 64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전수조사 결과 총 603명 중 34명의 유증상자를 파악했다.

유증상자 34명 중 27명에 대한 코로나 진단검사를 완료했고, 결과는 모두 음성이다.

나머지 유증상자 7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이고 검사결과가 나오는 즉시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39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오후 7시경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로부터 제공받은 신천지 교인 64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후속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명단을 제공받는 즉시 미리 교육된 4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하여 ▲일제 확인전화를 시작 ▲유증상자 확인 및 문진검사 실시했다.

제주도는 전담인력들로 하여금 보안유지각서를 쓰도록 하는 등 조사대상자 개인정보 등의 유출방지를 위해 조사인력에 대한 관리도 엄격히 했다.

 

한편, 중대본은 신천지 교회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신천지 교회 관계자를 입회토록 했으며, 제주도는 입회자에 대해 사전 발열체크와 대구 방문 및 증상 유무 등의 문진과정을 거친 후에 입회를 허용했다.

제주도는 철저한 개인정보 보호 조치 하에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실시된 전화문진을 통해 총 603명 중 34명의 유증상자를 파악했다.
유증상자 34명 중 27명에 대한 코로나 진단검사를 완료했고,
결과는 모두 음성이다.
나머지 유증상자 7명에 대해서도 검사결과가 나오는 즉시 알릴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39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유증상자는 즉시 2주간 자가격리 조치될 예정으로, 보건소에 이를 통보했고 119·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하여 검체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로 이송을 시작했다.

무증상자는 향후 2주간 하루 2회 이상 전화통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한다.

 

한편 제주도는 검체채취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하여 추가되는 검체채취기관도 27일 오전 9시부터 가동을 시작해 검사를 신속히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관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연락이 닿지 않은 나머지 39명에 대한 소재 파악에도 신속히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조사된 명단은 남성 221명, 여성 425명이다.
주소지는 제주시가 581명, 서귀포시가 65명이었다.

전화문진자 603명 중 대구‧경북 방문 이력이 있는 사람은 2명으로 모두 무증상자로 조사됐다.

대구경북방문 이력 : 2명, 증상없음

제주도는 제공받은 명단이 ①‘제주 1차’라고 표시되어 있는 점, ② 명부상 지역별 인구비율이 실제 지역별 인구비율과 차이가 크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추가적인 명부가 더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후 타 지역 전수조사 중 제주 거주자로 확인되는 경우, 중대본으로부터 제주로 통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가적인 명단을 신속하게 확보할 계획이다.

제주도 또한 도외 거주로 조사된 40명에 대해서는 유증상자 3명 포함한 정보를 중대본으로 인계할 방침이다.

전화 문진자들의 비교적 높은 응답률과 적극적인 협조로 1차 조사를 마칠 수 있었으나, 이번 조사에서 연결되지 않은 39명에 대해서는 재차 연락을 취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중대본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소재를 파악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추가 확대되는 검체기관을 활용해 오늘 중으로 확진여부 검사를 완료한다는 목표로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 중이다.

유증상자인 경우는 자가 격리토록 하고, 나머지 무증상자에 대해향후 2주간 하루 2회 이상 전화통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