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마스크 "2000원 이상 마스크 사지마세요"
상태바
중고나라 마스크 "2000원 이상 마스크 사지마세요"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27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국세청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중고나라 마스크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책으로 마스크 수출을 막았다.

중고물품 거래 장터인 '중고나라'에는 포장을 뜯지도 않은 마스크를 장당 2000원대에 팔겠다는 판매자들이 쏟아지고 있다.

한 판매자는 "장당 2000원대에 샀고 붙은 가격표대로 팝니다"라며 마스크 판매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 한 누리꾼은 "중고나라 마스크 가격이 최고 6000원에서 어제 3000원, 오늘 2000원선까지 떨어졌다"며 "사재기꾼끼리 눈치 보는 중이니 2000원 이상으로 사지 마세요"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세청은 한 업자가 KF94 규격 대형 마스크 30만장을 장당 2800원에 현금 거래로 팔겠다고 제안하는 메시지를 입수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마스크 수출이 막히니까 국내에서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한 사재기 업자가 중고나라·카카오톡 등 온라인에서 물건을 속속 팔고 있다"며 "혐의가 드러나면 탈세로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