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코로나 확진자 파문 "중국 다녀온 뒤 확진"
상태바
금천구 코로나 확진자 파문 "중국 다녀온 뒤 확진"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27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 (사진=송영두 기자)
코로나19 방역 (사진=송영두 기자)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금천구 코로나 확진자를 향한 파문이 예상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금천구 70대 여성 환자는국내에 머물다가 중국 칭다오를 잠시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고 비용 문제로 검사를 받지 않았다.

27일 서울 금천구(구청장 유성훈)에 따르면 이 환자는 중국에 다녀온 뒤 6004번 공항버스를 타고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후 17~20일까지 자택에 머물렀으며 21일 오후 2시48분께 관내 성내과의원을 방문했다.

이어 강남성심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A씨는 이 곳에서 중국 방문력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권유받았지만 비용 문제로 검사를 받지 않았다.

A씨는 증상이 악화되자 22일 오전 11시25분께 택시를 타고 강남성심병원 선별진료소를 다시 찾았지만 검사를 또 거부했다.

다음날인 23일 자택에 머물렀고 24일 오전 9시40분께 희명병원을 찾았다. 병원 측은 A씨에게 금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갈 것을 권유했다.

이후 25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가 입국해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될 때까지 10일이 걸렸다.

이 기간 자가격리 기간도 포함이 돼 있지만 그만큼 지역사회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확산시켰다는 의심도 배제할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