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고용유지 임금 전액 지원
상태바
광주시, 고용유지 임금 전액 지원
  • 한미영
  • 승인 2020.03.2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위기 겪는 지역기업과 일자리 지킬 것”
제4차 민생안정 대책 브리핑(사진=광주시 제공)
제4차 민생안정 대책 브리핑(사진=광주시 제공)

[광주=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소상공인‧중소기업 고용유지’ 지원 대책을 발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26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경제 지키기 4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내달부터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고용유지지원금제도’와 연동해 300인 미만의 중소규모사업장에 대해 사업주의 고용유지 부담액을 전액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액과 생산량 감소 등으로 사업장 운영이 어려워 휴업이나 휴직을 실시하면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이다.

지원금액은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휴업·휴직수당 형태의 임금 중 고용노동부 지원액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이다.

지원기간은 오는 6월까지이며, 지원대상은 1만7000명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한정된 재원으로 영세사업장을 우선 지원하기 위해 기업당 50명 한도로 지원규모를 제한한다.

이용섭 시장은 “근로자들에 대한 최고의 지원은 실직을 예방하는 것이며, 최고의 지역경제 안정대책은 기업들이 어려울 때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이번 4차 민생안정대책은 지역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들의 고용유지에 따른 임금부담을 덜어드리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