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손모양 놓고 '누리꾼 의심'
상태바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손모양 놓고 '누리꾼 의심'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3.2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손모양 놓고 '누리꾼 의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손모양 놓고 '누리꾼 의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대구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권 시장이 본회의장을 나가려던 순간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이 권 시장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해당 시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대응했다.

이후에도 항의가 계속되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 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곁에서 이를 지켜본 대구시청 공무원이 급히 권 시장을 업어 시청 2층 시장실로 이동했고, 이후 119구급차를 불러 경북대병원으로 이송했다.

한편 직원 등에 업혀간 권 시장의 손을 놓고 누리꾼들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한 누리꾼들은 "영상에 권영진 시장의 업힌 상태의 손이 왜 저러나. 저게 기절한사람의손모양이냐? 아예 양손을 잡고 있네요"라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실신했는데 코로나가 무서워 마스크는 쓰고있는거예요? 실신한 사람 마스크 씌우면 위험한거 아닌가 KF마스크 호흡이 어려울텐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