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예결委, 코로나19 긴급예산 편성에 신속 화답
상태바
대구시의회 예결委, 코로나19 긴급예산 편성에 신속 화답
  • 윤진오
  • 승인 2020.03.2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정예산 9조2292억원 대비 4370억원 증액된 9조6662억원 원안가결
생계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생계 및 생존자금 지원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잔 강성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사진=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잔 강성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사진=대구시의회 제공)

[대구=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환)는 지난 26일 대구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실시했다.

이번 추경심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생계 및 생존자금 지원을 위한 자금과 정부추경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대구시가 긴급 편성·제출한 예산안에 대한 심사로, 기정예산 9조2292억원 대비 4370억원(일반회계+특별회계) 증액된 9조6662억원을 원안가결 했다.

추경예산안의 총 재정규모는 6599억원(일반회계 4404억원, 기타재원 2195억원)으로, 이 중 국고보조금이 3329억원, 시 자체재원이 3270억원이다. 특히, 시 자체재원은 과감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한 895억원, 기금 1900억원(신청사 건립기금 600억원, 재난·재해 구호기금 1300억원), 순세계 잉여금 475억원으로 마련했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긴급 생계지원에 1749억원(기금 578억원 포함), 긴급복지 특별지원 1278억원, 저소득층 특별지원에 620억원, 소비쿠폰 등(아동돌봄 478억원, 노인일자리 쿠폰 52억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86억원) 616억원, 소상공인 생존지원 587억원(기금 587억원), 지역고용 특별지원 400억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에 866억원(기금 135억원 포함),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에 190억원(120억원 증액), 지역신용보증기금 출연금 160억원(150억원 증액) 등을 편성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의 빠른 종식과 피해의 최소화, 실의에 빠진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긴급으로 추진된 추경의 편성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하고 엄중하게 예산안을 심사해 확정했다.

특히 긴급생계·생존자금에 대해서는 시민들에게 하루빨리 지급할 수 있는 신속한 시스템 구축과 시민들에 대한 직접적 수혜 예산임을 감안해 사업의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업홍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성환 위원장(교육위, 달성군1)은 “지금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이 극심한 어려움 속에 있고, 이러한 비상시국의 긴급성을 감안해 최대한 신속하게 예결위 심사를 진행한 만큼,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와 긴급 민생안정을 위한 자금이 적기에 필요한 곳에 지원될 수 있도록 대구시는 행정력을 총동원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