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봄철 이상저온에 따른 농작물 관리 당부
상태바
순천시, 봄철 이상저온에 따른 농작물 관리 당부
  • 강종모
  • 승인 2020.03.27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순천시 제공)
(사진=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과 적절한 강우로 과수의 꽃눈 피해가 우려돼 봄철 이상저온에 따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미리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저온에 대비한 품목별 관리대책으로 과수원은 0도 이하로 떨어질 경우 꽃이 일찍 핀 과수 암술이 마르게 되므로 송풍범·살수법 등을 활용해 과수원 내 온도를 높여야 하고, 저온피해가 큰 과수원은 늦게 피는 꽃에 열매가 달릴 수 있도록 나무의 세력을 안정화시켜야 한다.

인삼은 새순이 돋는 시기에 맞춰 해가림 망을 내려주고 방풍 울타리를 설치해야 하며, 저온피해를 입으면 잿빛곰팡이병, 점무늬병, 잘록병 등의 우려가 있으므로 등록약제를 예방 위주로 살포해야 한다.

오이·토마토 등 시설재배지는 생장이 멈추거나 잎이 녹는 피해가 발생하므로 내부온도를 낮에는 30도 이상, 밤에는 10도 이하가 되지 않게 보온관리가 필요하다.

모종의 정식은 평년기온을 확인해 10도 이상인 기간이 1주일 정도 지속될 때 시행하고, 멀칭재배 등을 통해 초기 생육을 촉진하는 것도 저온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김수현 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연중 발생되는 재해에 대비해 예방과 사후관리에 힘써야 한다”며 “보험료 80%를 지원해주는 농작물 재해보험에 적극 가입해 재해피해에 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