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관련 신체·정신적 치료비 전액 정부가 책임진다
상태바
세월호 관련 신체·정신적 치료비 전액 정부가 책임진다
  • 강종모
  • 승인 2014.04.2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선자·가족, 자원봉사자, ·민간잠수부 등 구조활동 참여자까지

▲  세월호 침몰현장 야간 구조 작업 광경<사진=사고대책본부>

[동양뉴스통신] 강종모 기자 = 정부가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승선자와 승선자 가족, 자원봉사자, 민간잠수부 등 구조활동 참여자의 신체적·정신적 치료를 포함한 부상치료의 실비 전액을 지원할 방침이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23일 치료비용은 보건복지부에서 사전에 지급보증하고 전액 국비로 사후 정산할 계획이라고 발표햇다.

사고대책본부는 희생 학생 가족 대표위원회가 어제 합의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학생 및 선생님 장례 준비안’을 부처별로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3일부터 팽목항에 간이영안실을 설치하고 신속한 간이 검안·검시를 위해 검사 2명과 검안의사 11명을 배치했다.

또 DNA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가족들의 요구와 편의를 위해 소지품, 인상착의 등을 토대로 우선 거주지 영안실로 옮겨 DNA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간이 인도절차를 시행하고, 신속한 희생자 이송을 위해 군수송기 등의 활용방안을·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사고대책본부는 희생자와 그 가족의 명예를 보호하기 위해 접근제한라인(폴리스라인)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