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노란리본, 대한민국 어른들이 달자
상태바
[독자투고] 노란리본, 대한민국 어른들이 달자
  • 최남일
  • 승인 2014.04.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란리본, 대한민국 어른들이 달자

아이들아, 미안하다.
어른들이 잘못했어.
어른들이 다시, 잘, 작은 것부터 점검하고 바로 세우는 계기로 만들어서
정신이 탄탄하고 기초가 견고한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할게.
그래서 반성과 다시 세우는 의미로 노란리본을 어른들이 달게.

세월호의 참사에 국민이 패닉상태인 상태로 한탄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대한민국 어른들의 총체적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어 현실을 외면하고 생활한 결과로 어른답지 못한 종합세트 같은 일이 벌어졌다. 보물 같이 미래 나라기둥들을 온 국민이 화면으로 바라보면서 어이없이 잃고 또 잃어버렸으니 어른으로서 부끄럽고 모멸스럽기까지 하다. 더 참담한 것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목표를 향하여 빨리빨리 부르짖다 지쳐버린 것처럼 모든 방면에 안전 무기력증 중병상태가 되어 있고 대책이 없으며 남의 책임으로 슬며시 돌리는 경우가 수도없이 많다.
그러니까 사회가 견고함이 없다. 어떤 일이 있어도 이런 것을 꼭 실천이 된다는 믿음이 없어지고 어른을 믿지 못하면서 아이들은 불신과 두려움이 생긴다. 두려우면 나라는 어둡고 웃음이 없어진다. 어른들은 즐겨 일하고 아이들은 밝은 모습으로 웃는, 기초가 다져진 나라가 되어야 하는데.
그래서 이번 기회에 세월호 희생자들을 다 인양할 때까지 어른들이 노란리본을 달고 반성을 하면서 다시 안전기초를 튼튼하게 체질화 했으면 한다. 노란리본이 기다릴게 돌아오라는 의미라는데 우리 어른들의 노란 리본은 스스로 맡은 직책에서 주위의 위험요소가 없는지, 나아가 국민에게 어떻게 하면 안전할까를 역지사지 하는 마음으로 점검하여 돌아온다는 의미로 달면서 다시 견고한 국가로 만들어야 한다. 반드시 .

천안동남경찰서 경무계장
경위 허승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