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조상땅 찾기 민원처리 '원스톱'
상태바
곡성군, 조상땅 찾기 민원처리 '원스톱'
  • 오춘택
  • 승인 2015.07.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동양뉴스통신] 오춘택 기자 = 전남 곡성군은 재산관리 소홀 또는 불의의 사고 등으로 직계 존·비속의 토지를 파악 할 수 없어 애를 태우고 있는 상속자들을 위해 ‘조상땅 찾기 원스톱 서비스’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본인 신분증·상속인임을 입증하는 제적등본·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준비하고 군청 민원실을 방문하면 그 자리에서 전국에 분산돼 있는 토지소유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지금까지 재산관리는 토지대장을 발급 받을 경우 많게는 수 십장이 되어 불편함이 많았다. 조상땅 찾기를 이용할 경우에는 개인별 토지소유내역이 1~2매로 모두 출력·제공돼 한 층 편리해진다.

민원인 송선희(40세) 씨는 “그동안 모르고 있었던 조상님의 부동산을 찾아 확인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게 됐다”며 “원스톱 민원서비스로 조상땅을 찾게 돼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100여 명이 조상땅 찾기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해 조상땅을 찾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조상땅 찾기 원스톱 서비스로 많은 분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