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공유전용시설 '은평공유센터' 개관
상태바
전국 최초 공유전용시설 '은평공유센터' 개관
  • 김재영
  • 승인 2015.07.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양뉴스통신] 김재영 기자 = 서울 은평구는 28일 전국 최초의 공유 전용시설인 '은평공유센터'의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개관식 행사에는 김우영 은평구청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이재오, 이미경, 김제남), 시·구의원 및 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행사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개관식 행사를 마친 후 공유시설을 함께 돌아보며 대여 물품과 대여방법 등을 직접 확인했으며 특히, DIY 목공방과 모임 공간 등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은평공유센터는 2013년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선정되어 시비 12억을 들인 사업으로, 지상 4층, 379.72㎡ 규모로서 공유사업만을 위한 전국 최초의 단독건물이다.

은평공유센터는 1층은 '물품공유공간'으로 우리 생활에 직접 활용될 수 있는 각종 생활용품과 전동공구 등 1000여개의 물품을 전시 · 대여 하며, 2층은 '지식공유공간' 으로 센터 방문객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공유경제, 공유문화에 대한 교육과 공구사용 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재능공유공간'인 3층은 DIY목공방으로 자신만의 가구제작을 원하는 주민들에게 고급목공기술을 전수하거나 창업으로 연결을 준비하는 공간이다.

4층은 북한산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테라스가 있어 공유관련 소모임 활동과 휴게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은평공유센터 사업을 제안하여 오늘 준공에 까지 이르게 해주신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며 “ 은평공유센터가 서울시 최초의 공유사업 중심센터로서 자리 잡아 은평구 뿐 아니라 전국적인 공유허브센터로서의 거점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