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현장에 드론 띄운다
상태바
서울시, 재난현장에 드론 띄운다
  • 김혁원
  • 승인 2015.08.0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2대 도입, 8월부터 재난현장 투입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 =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재난현장에 드론을 띄운다.


고층건물 화재나 화생방 지역과 같이 구조대원이 즉시 투입되기 어려운 재난현장의 실시간 상황 파악은 물론, 산악사고, 수난사고 시 실종자 수색을 담당하게 된다. 

서울시는 올해 드론 2대를 도입, 소방재난본부 119특수구조단에 배치해 8월부터 시범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배치된 드론은 25시간(1인당) 교육·훈련을 받은 6인의 대원이 조정하게 된다.

이번에 도입된 드론은 1200만 화소의 영상카메라가 장착된 약 3kg의 중급(크기 438(정면에서 본 폭길이)x451(측면에서 본 폭길이)x301(높이)mm) 드론이다.

시가 도입한 드론은 ‘실시간 영상 송출시스템(MLBS)’이 탑재돼 있어 재난현장을 촬영하고 현장에서 드론 조정자가 휴대용 MLBS 단말기를 카메라와 연결해 소방재난본부 내부시스템인 종합재난관리시스템 ‘소방안전지도’에 실시간 송출하게 된다.

특히 시는 드론 투입에 있어 항공운항 및 촬영과 관련된 제약사항 등을 준수하기 위해 국방부, 수도방위사령부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완료했다.

한편, 서울시는 다양한 재난현장의 활용성을 검토해 내년부터는 ▲열화상카메라가 장착된 공중수색용과 ▲인명구조용 구명줄·응급의약품 등을 운반 가능한 재난현장에 특화된 드론을 연차적으로 추가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