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누렇게 변한 아픈 가로수 1670그루 치료한다
상태바
서울시, 누렇게 변한 아픈 가로수 1670그루 치료한다
  • 김혁원
  • 승인 2015.08.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진단 결과, 봄철 극심한 가뭄과 고온 지속 이상기후 요인

[서울=동양뉴스통신]김혁원 기자 = 서울시가 가로수관리청인 자치구와 함께 서울시내 가로수를 전수조사한 결과 은행나무 등 10종 1670그루에서 황화현상이 발생해 치료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올 10월까지 황화현상이 발생한 가로수를 나무병원(수목피해 치유 전문기관)에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자치구에 2억60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황화는 엽록소 부족으로 잎이 누렇게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극도의 고온·가뭄·이병으로 질소, 철, 아연, 망간 등의 성분이 부족해지면서 발생한다.

나무 전문가들은 올 봄(3, 5월) 극심한 가뭄과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고온현상이 지속되면서 가로수 황화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진단했다.

치료방법으로는 ▲토양개량(환토) 및 생리증진제 처리 ▲토양의 통기성과 배수성을 높이기 위한 유공관 설치 ▲가는 뿌리 발달을 촉진하기 위한 박피·단근처리 ▲영양제 수간주사 ▲엽면시비 ▲T/R율 조절 등이 있으며 가로수 상황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치료받은 가로수의 생육상태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가로수가 건강을 회복해 정상적인 생육상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가로수를 새롭게 심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지만, 이미 심어진 나무를 잘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황화현상이 발생한 가로수를 잘 치료해 푸른 경관을 제공하고, 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ㆍ대기오염물질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