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어두워지면 밝아지는 발전소
상태바
[기고]어두워지면 밝아지는 발전소
  • 류지일 기자
  • 승인 2012.12.1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청주우체국 홍순성
▲ 서청주우체국 홍순성국장    
올 겨울은 한파와 폭설이 이어지는 매우 추운 겨울이 될 것이라고 한다.

급격히 발전량을 늘리기 어려운 상황에서 사회 각 분야에서 모두 너도 나도 할 것 없이 에너지 절약에 대한 구호를 높이고 있다. 필자가 몸담고 있는 서청주우체국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공공기관 겨울철 에너지 절약계획에 따라 난방온도 18도 이하 유지와 하루 일정 시각 난방기기 가동중지까지 여러 가지로 마련된 에너지 절약 대책을 시행 중이다.

추운 날씨에 몸을 움츠리고 일하고 있는 직원들을 보면 조금은 안쓰럽기까지 할 정도로 예년과는 다른 분위기이다. 이런 혹한과 폭설에 18도이하라니.. 조금은 너무 심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생각을 한 켠에 밀쳐두고 저만치 희미하게 보이는 다른 곳에서는 추운 날씨가 몸을 한번 움찔하여 보내버릴 수 있는 수준이 아니고 그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움으로 다가오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얼마 전에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 댁에 다녀 온 적이 있다. 어렵게 생활하시는 분들의 삶을 조금이나마 느껴보기도 하고 작지만 위문품도 전달하고 왔다.

다녀오는 길에 사무실 복도 천장을 물끄러미 보았다. 그동안 에너지 절약이라고 형광등이 하나씩 빠져 두 칸에 하나씩만 빛을 내고 있었다.

그동안은 ‘형광등이 한 칸씩 빠져 꽤 어둡구나’ 하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이 날은 ‘빛이 너무 밝구나 하나 더 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에서 절약을 하면  그 같은 어르신 댁 온도 1도쯤 더 높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올 겨울에는 발전시설 점검 등으로 인해 발전량 자체를 늘릴 수가 없다고 한다. 발전시설 점검 등으로 총 공급량을 늘릴 수가 없다면 어떻게 추위가 사람들에게 공포로 다가오지 않게끔 할 수있을까? 꼭 답을 적지 않더라도 알 수 있을 것이다.

나 한사람이 조금, 아주 조금씩만 밸브를 잠그고 플러그를 뽑는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따뜻해질 수 있지 않을까?

우리는 모두 가슴속에 발전소가 하나씩 있다. 내가 조금 어둡게 하면 다른 사람이 밝아지는 발전소이다. 어둡게 하면 할 수록 밝아지는 발전소가 우리의 마음속엔 모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