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18:08 (목)
충북도, 수확기‘야생동물 피해 방지단’ 집중 운영
상태바
충북도, 수확기‘야생동물 피해 방지단’ 집중 운영
  • 오효진 기자
  • 승인 2013.07.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도내 257명 투입, 무분별한 포획 방지 및 유해 야생동물 포획 -

충북도는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수확기 야생동물 피해 방지단‵(이하′피해방지단′)을 집중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청주시 등 12개 시·군에서 257명으로 방지 단을 운영해 수확기의 사과, 배와 벼 등의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여 농민들의 어려움 해소에 노력하기로 했다.

피해방지 단은 수렵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는 지역의 모범 엽사와 동물보호단체, 밀렵감시단 등으로 구성하여 무분별한 포획을 방지함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에도 힘쓸 예정이며, 농작물 피해농민이 해당 시․군에 피해를 신고하면 즉시 출동해 유해 야생동물을 포획하게 된다.

도는 피해방지단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하여 2012년도에 도비 3천만 원과 시․군비 1억 7000만 원 등 총 2억 원을 유류비와 실탄 구입비 등으로 지원하였으며, 금년도에도 총 2억 원을 지원한다.

한편, 충북도는 2012년도에 피해방지 단을 운영하여 2310건의 피해신고에 대해 6439명이 출동하여 멧돼지 등 유해야생동물 7519마리를 포획하여 농가에 도움을 주었으며, 포획실적은 고라니 2143마리, 멧돼지 473마리, 까치 2127마리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작년도 연간 농작물 피해액은 10억 원으로 전국 피해액 121억4900만원의 9%로 나타났으며, 이 중 사과 등 과수피해액이 4억90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시․군별로는 음성군이 3억 원으로 가장 피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 관계자는 “수확기 피해방지 단은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사전에 유해 야생동물 포획허가를 내주어 중점 운영하는 것으로 농작물 피해예방과 농민들의 어려움 해소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고,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발견하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직접 동물과 대응하지 말고 즉시 해당 시․군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