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17:53 (월)
대전시, 저탄소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 전개
상태바
대전시, 저탄소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 전개
  • 정효섭
  • 승인 2017.09.2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시청 제공)

[대전=동양뉴스통신] 정효섭 기자 =대전시(시장 권선택)는 26일 오후 2시부터 한 시간 동안 대전역 대합실에서 추석 명절을 맞아 친환경생활 실천운동의 확산을 위한‘저탄소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 폭우, 가뭄 등의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사막화, 해수면 상승 등으로 인해 사라져가는 인간의 삶의 터전을 지키고자 추석 명절에 실천할 수 있는 저탄소 친환경생활 수칙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석 명절에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생활수칙은 사용하지 않는 전자제품 플러그 뽑고 고향 길 출발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명절음식 먹을 만큼만 만들기, 그린카드 사용하기 등이다.

명절에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85%, 기차 이용 시에는 90%를 감소시킬 수 있으며, 전 국민이 하루에 종이컵 사용을 1개씩만 줄여도 온실가스를 연간 약 13만 톤 감축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음식물 쓰레기를 20% 줄이면 연간 1600억 원을 절약할 수 있으니 명절 음식은 먹을 만큼만 만들고 남은 음식을 잘 활용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 역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시 이윤구 기후대기과장은 “시민 한명 한명의 작은 실천이 모여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고 지구환경을 지킬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