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16:57 (화)
김관영 "세월호 향해 막말·혐오감, 인간으로 할 언행 아냐"
상태바
김관영 "세월호 향해 막말·혐오감, 인간으로 할 언행 아냐"
  • 최석구
  • 승인 2019.04.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바른미래당 제공)

[동양뉴스통신] 최석구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 맞은 16일"일부에서 세월호를 향해 막말이나 혐오감을 표현하는 일이 간혹 발생하는데 이건 인간으로 할 언행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가 운영되고 있지만 아직도 완전한 진상 규명이 되지 않고 있다. 길고 지루한 시간이지만 이럴수록 우리 사회가 하나 돼 철저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참고 기다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오늘은 세월호 참사 5주기"라며 "희생자 299명과 아직도 미수습자로 남은 5명까지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들, 생존자들이 그동안 겪어 온 고통에 대해서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