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0:12 (금)
서울숲길 새이름 '서울 두드림길' 선정 운영
상태바
서울숲길 새이름 '서울 두드림길' 선정 운영
  • 오윤옥 기자
  • 승인 2014.01.1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10일 서울둘레길, 한양도성길, 자락길, 생태문화길 등 다양한 서울의 숲길을 통칭할 새 이름으로 '서울 두드림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둘레길, 한양도성길, 자락길, 생태문화길 등의 명칭은 그대로 사용, 서울 두드림길은 상기 명칭을 모두 포함하는 서울 숲길의 대표 브랜드로 사용된다.

시는 지난 해 11월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새로운 서울길을 주제로 걷고 싶은 서울길 새 이름, 로고 공모로 선정된 새 이름 분야 3작품, 새 로고 분야 3작품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로고의 경우 심사결과 최우수상 없이 우수상과 장려상만 선정됐다.

공모전 결과 새 이름 부문 최우수상은 '서울 두드림길'이 선정돼 앞으로 걷고싶은 서울길의 새로운 이름으로 사용된다.

서울 두드림길을 제안한 임장규 씨는 서울의 숲길이 시민 모두가 걸으며 꿈을 깨워보는 희망의 길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새로운 이름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심사위원회는 서울 두드림길이 제안한 시민의 의미 외에도 '두드림'이라는 순우리말의 사전적 의미처럼 서울의 숲길을 발걸음으로 두드려 걸으며 서울의 문화와 역사, 생태, 환경 등을 느껴보자는 의미도 있으며, '두드림'의 '림'이 숲을 의미하는 한자와도 연결될 수 있어 다양한 의미로 해석이 가능한 점을 높게 샀다.

더불어 남녀노소 모두 흔히 사용하고 자주 접하는 단어인 만큼 용이하게 쓰이고 부를 수 있는 명칭인 점도 좋았다고 최우수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우수상으로는 서울의 다양한 아름다움이 숲길로 이어진다는 의미의 '서울 이음길'이 장려상으로는 '아리수'의 친숙함을 활용한 '아리 숲길'이 각각 선정됐다.

로고 부문의 경우 서울의 숲길을 대표할만하고 시민이 알아보기 쉬운 적절한 응모작이 없어 우수상 1작품과 장려상 2작품만을 선정하기로 심사위원회에서 결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3개의 로고 작품은 그대로 적용되지는 않지만 앞으로 서울의 숲길을 대표하는 로고 제작시 시민의 소중한 의견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에 정해진 새로운 이름인 서울 두드림길을 서울 숲길 안내 홈페이지(gil.seoul.go.kr)의 명칭으로 사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아름다운 서울 숲길’이라는 주제 하에 서울의 숲길을 가꾸고 시민에게 널리 알리고 또 시민들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오해영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의 걷기 좋은 숲길을 대표할 새 이름·로고에 많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주신 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선정된 새 이름과 로고는 앞으로 아름다운 서울의 숲길에서 자주 만나게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