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8:44 (토)
서귀포시, 산록도로변 과속단속카메라 운영 '효과'
상태바
서귀포시, 산록도로변 과속단속카메라 운영 '효과'
  • 강채은
  • 승인 2019.11.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교통사고 발생건(표=서귀포시청 제공)
5년간 교통사고 발생건(표=서귀포시청 제공)

[서귀포=동양뉴스] 강채은 기자=제주 서귀포시(시장 양윤경)와 서귀포경찰서(서장 천범녕)는 지난 5년간 대형 교통사고가 잦았던 산록도로변에 대해 구간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운영한 결과 교통사고가 획기적으로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구역은 지난 5년간 3명의 사망자와 19명의 중상자가 발생하는 등 연평균 4.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0.6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시는 지난해 6월 사업비 1억3000여만원을 투입해 구간단속카메라 2개소(솔오름전망대~탐라대 교차로)를 설치, 지난 1월 서귀포경찰서에 인계했으며, 7월에도 사업비 1억3000여만원을 투입해 탐라대교차로~광평교차로 지점 2개소에 설치했다.

서귀포경찰서(경비교통과)에서는 구간단속카메라를 인수받아 운영해 오면서 올해 10개월 동안 교통사고 3건(중상 2명, 경상 2명)이 발생해 지난해 대비 2건(약 40%)이 감소했으며, 5년 평균 대비 1.4건(31.8%)이 감소해 구간단속카메라가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왔다.

시 관계자는 “교통사고가 잦은 곳에 대한 유관기관 합동으로 조사를 실시해 내년에는 3억원의 예산을 투입, 약 4개소에 대해 구간단속카메라를 설치함으로써 교통사고 예방에 지속적으로 힘써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