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부천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란신호등 교체
상태바
부천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란신호등 교체
  • 우연주
  • 승인 2019.12.0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양시 제공)
(사진=부천시 제공)

[부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부천시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하여 관내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 통학로의 차량 및 보행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2017년 초등학교 앞 주요 횡단지점의 신호등을 멀리서도 잘 보이고 주의를 끄는 안전색인 ‘노란색’으로 교체하는 ‘노란신호등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동곡초, 까치울초 등 10개교 앞의 신호등을 교체 설치해 학부모 등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부천시는 올해 5억여원(도비 50%, 시비 50%)의 예산을 확보해 수주초등학교 등 관내 38개교 어린이보호구역 앞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추가 교체해 현재 총 48개교(전체 66개 중 73%) 앞의 신호등이 노란 옷을 입고 있다.

또한, 시는 관할경찰서와 협의하여 신호등 지주 전체를 노란색으로 도색하여 운전자 및 보행자가 멀리서도 주의하여야 할 구간임을 인지하고 통행할 수 있도록 해 노란신호등 설치 효과를 극대화했다.

류철현 부천시 교통사업단장은 “내년에는 7곳의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추가 교체하고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며, 미래의 부천시를 이끌어나갈 주역인 아이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교통안전시설을 정비·확충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