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충남도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선도한다
상태바
3. 충남도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선도한다
  • 최진섭
  • 승인 2020.01.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산림 충남형 치유벨트 구축
서해안 해양치유 거점지 조성 및 핵심소재 개발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충남 서천군 송림마을 솔바람 숲. (사진=충남도 제공)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충남 서천군 송림마을 솔바람 숲.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형 해양신산업’ 육성을 위해 빼놓을 수 없는 하나의 축인 ‘해양치유산업’ 추진이 올해부터 본격 가동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래 10년, 충남의 전략산업과제’를 발표하며, 지역이 보유한 천혜의 자연자원과 역사문화 유산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특화산업화해 지역자립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 중 핵심 사업 중 하나가 바로 해양치유산업이다.

충남도에 따르면 해양치유는 해양의 기후와 지형, 해수, 해초, 해산물 등 각종 자원을 이용해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 증진에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도는 ‘한국형 해양치유산업’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그 전략으로 ▲서해안 해양치유 거점지 조성 및 핵심 소재 개발 ▲‘해양+산림 충남형 치유벨트’를 통한 세계화 등을 추진 방향으로 설정했다.

해양치유시범센터 조감도. (조감도=충남도 제공)
해양치유시범센터 조감도. (조감도=충남도 제공)

도는 이를 위해 1단계로 충남 태안에 오는 2022년까지 해양치유시범센터를 조성하고, 달산포 스포츠 시설과 연계한 재활전문센터 구축 등을 통해 해양치유산업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2단계로 2022년 개최하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통해 해양치유 기반을 강화하고, 보령 원산도 일원에 광역해양관광단지를 조성한 뒤 3단계로 보령과 서산, 당진, 서천, 홍성, 태안 등 6개 시·군별로 해양과 산림 자원을 결합한 치유 모델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도의 이 같은 전략은 올해 그 기반이 마련될 전망이다. 지난 9일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안’ 등 해양수산부 소관 제·개정안 52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해양치유자원 실태조사를 비롯, 해양치유지구 지정 및 지원근거가 확보됐기 때문이다.

국회를 통과한 해양치유산업 관련 법률안은 해양치유자원 관리·활용 시책의 목표와 추진 방향, 해양치유지구 지정 및 변경, 관련 기관 및 단체 육성에 관한 사항 등이 담긴 기본계획을 해양수산부 장관이 5년 마다 수립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해양치유자원 현황 및 활용 실태에 관한 기초조사 실시, 해양치유지구 지정·변경·해제, 해양치유지구 지원, 해양치유 활성화 지원, 원활한 해양치유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안·어촌 주민 지원 사업 시행 등도 포함됐다.

이 법에 따라 도는 해양치유산업 관련 사업 추진과 콘텐츠 다양화, 국가 사업화, 정부예산 확보 등에 큰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래 10년, 충남의 전략산업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최진섭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래 10년, 충남의 전략산업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최진섭 기자)

특히, 해양치유산업 육성은 현 정부 100대 국정 과제 중 하나로 지난해 10월 충남도청에 열린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 전략 보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바다를 통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충남의 의지를 지원한다’고 밝힌 만큼 충남이 그리는 해양치유산업이 올해 그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이에 앞서 지난 5일 충남 서천군 송림마을 솔바람 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됨에 따라 충남이 보유한 해양자원과 산림자원이 해양치유는 물론,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중국 및 수도권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과 머드·자염·해송 등 충남이 가진 풍부한 자연·생태자원도 충남이 ‘한국형 해양치유산업’을 선도할 주요 콘텐츠다.

도는 오는 2030년까지 충남 태안군 등 6개 시·군에 563억원(국비 244억원, 도비 86억원, 시·군비 233억원) 가량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안 시·군의 특화된 해양치유 자원을 발굴, 활용하는 ‘해양+산림’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2년까지 해양치유시범센터를 조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독립형 치유단지, 곰솔림 치유공간, 해변길, 스포츠재활센터 등의 연계시설을 확충하고, 해양치유 재활전문의료기관, 해양치유 체류형 호텔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밑그림이 완성될 경우, 일자리 1만개, 생산유발 1조5000억원, 관광객 연 200만명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준섭 해양수산국장은 “그동안 해양치유산업은 법적인 개념이 없어 육성 추진에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법적 근거 확보로 어려움을 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 국장은 이어 “유럽과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해양자원을 이용한 치유산업이 이미 정착해 있으며, 특히 독일의 경우 해양치유단지에서의 직접 지출 비용만 400억 달러가 넘고, 고용 인원도 45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도는 앞으로 해양치유와 산림치유, 농촌치유를 연계한 충남형 치유 모델을 정립하고, 미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해양신산업을 통해 충남의 미래 성장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