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19:28 (목)
박찬주 전 육군대장, 부인 기사 "법적 책임 묻겠다" 강경론
상태바
박찬주 전 육군대장, 부인 기사 "법적 책임 묻겠다" 강경론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5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 부인 기사 "법적 책임 묻겠다" 강경론(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박찬주 전 육군대장, 부인 기사 "법적 책임 묻겠다" 강경론(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4·15 총선 충남 천안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14일 최근 한 지역 신문(인터넷)에 나온 자신의 부인 기사와 관련,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해당 신문이 '박찬주 전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재판 연기…왜?'라는 제목의 기사로 쓴 '2월 10일 검찰구형이 예정돼 있었으나 피고(박 전 대장의 부인)측은 준비 부족을 사유로 변론기일 연기를 신청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해 검찰 측이 요구한 변론기일 연기를 재판부가 받아들인 것”이라며 “변호인 측이 변론 준비 부족으로 연기신청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특히 "재판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천안 정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자신에 대한) 공천 관련 여론조사와 공심위의 결정에 악영향을 미쳐 그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장 측이 이의를 제기하자 이 신문은 변론기일 연기 이유를 삭제한 뒤 해당 기사를 수정, 다시 올렸다. 박 전 대장은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등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