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스마트 제조업 중심도시 육성 추진
상태바
울산시, 스마트 제조업 중심도시 육성 추진
  • 허지영
  • 승인 2020.02.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는 21일 오후 4시 시청 상황실에서 ‘스마트 팩토리 사업화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박순철 혁신산업국장 등 관계 공무원과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유관기관 관계자, 울산과학기술원 교수 등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한다.

울산발전연구원 김상락 책임연구원은 국내외 정책 동향 및 사례조사, 울산 제조업 현황과 스마트 팩토리 여건 분석, 울산의 스마트 팩토리 추진 전략 및 과제 등을 보고한다.

스마트 팩토리 사업은 스마트 제조업 중심도시 구축을 목표로 스마트 산단 조성, 스마트 공급기업 육성,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등 3가지 전략과 9개 세부 추진 사업으로 구성됐다.

세부 사업은 울산 스마트 산업단지 조성 사업, 스마트 팩토리 구축 표준화 사업, 러닝팩토리 구축 사업 등이 제시됐다. 사업비는 총 290억원 규모로 분석됐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 사업을 통해 지난해에 시비 9억원의 예산을 지원해 지역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 구축 활성화에 힘써왔다.

올해에도 시비 7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관내 중소기업에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스마트 공장 구축 외에도 이번 보고회에서 도출된 세부 추진 사업들을 사업화해 울산 중소 제조업 혁신을 위한 과제들을 적극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지역 주력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스마트 제조업 중심도시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역의 많은 중소기업들이 생산력을 향상시키고 경쟁력을 높여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