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광역의회 최초 임시회 연기 및 단축
상태바
경북도의회, 광역의회 최초 임시회 연기 및 단축
  • 윤진오
  • 승인 2020.02.2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도정질문·현장확인 취소, 집행부 간부공무원 참석 최소화
경북도의회 전경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전경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경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25일 최근 경북·대구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제314회 임시회 회기를 연기하며 일정을 단축하고 계획된 도정질문과 현장 확인도 취소하기로 했다.

당초 내달 2일부터 12일간의 일정인 제314회 임시회를 내달 26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조정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내일 의회운영위원회를 열어 최종 결정한다.

그러나, 오는 4월 1일자로 시행되는 ‘소방직 국가직화에 따른 조례개정안’과 위탁기간이 만료되는 ‘노인전문요양병원 운영 민간위탁 동의안’ 등 시급한 안건처리로 다음 달 말 개회가 불가피한 점을 감안해 코로나19 방역 등에 관련된 실·국장 등을 제외하고 최소한의 집행부 인원만을 참석시킬 계획이다.

장경식 의장은 도민들의 안전을 걱정하면서 “도민들이 감염병 예방수칙을 잘 지켜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의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됨에 따라 청사 주출입문만 개방하고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출입자 이상 유무를 측정하며 주기적으로 청사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