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판매로 농가 돕는다
상태바
울산시,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판매로 농가 돕는다
  • 허지영
  • 승인 2020.03.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품목구성, 울산시청 제공)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품목(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와 북구는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친환경 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판매에 나선다.

21일 시에 따르면, 꾸러미는 동구, 북구 관내 84개교에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20여 농가의 방울토마토(500g)를 비롯해 계란(10구), 목이버섯, 양배추, 상추, 무, 단배추, 대파 등 10개 품목의 친환경인증 농산물과 수제 면 마스크 1장으로 구성된다.

가격은 로컬푸드 출하가격 수준인 3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신청은 오는 23일까지 북구 친환경급식센터 또는 시 농축산과로 하면 된다. 25일부터 27일까지 북구청 친환경급식센터에서 일괄 배송하게 된다.

시와 북구는 교육청, 구·군, 공공기관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등 지역 농가 살리기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시는 꾸러미 판매와 별개로 울산 북구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로컬푸드 매장 내 학교급식 식재료 판매 장터도 지난 19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시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급식 농산물 중 딸기(300㎏, 300만원 상당) 판매도 실시할 예정이다.

농축산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 농업인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공직사회와 공공기관에서 앞장서 돕기로 했다”며 “시민들도 꾸러미 구매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