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업기술센터, 울주군 삼남면에 돌발해충…초기 방역 필요
상태바
울산농업기술센터, 울주군 삼남면에 돌발해충…초기 방역 필요
  • 허지영
  • 승인 2020.03.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산농업기술센터 제공)
(사진=울산농업기술센터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농업기술센터(소장 윤주용)는 최근 울주군 삼남면 가천리 일대 들녘에 식생하고 있는 가죽나무 등에 돌발해충이 발생해 긴급 방역대책이 요구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돌발해충은 미국선녀벌레(4㏊)와 꽃매미(1.65㏊) 등으로 인근 과수원으로 전염될 우려가 높다.

미국선녀벌레와 꽃매미는 나무의 수액을 흡즙하면서 나무가 자라는 것을 방해하고, 분비물로 인한 얼룩으로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려 피해를 준다.

미국선녀벌레는 산란된 가지를 잘라 소각하고, 꽃매미는 가지 뒷면에 흙덩이 형태로 산란함에 따라 코팅장갑 등으로 알을 터트려 제거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돌발해충의 밀도 증가 시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초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며 “돌발해충 발견 시 농업기술센터 과수팀(229-5463)으로 연락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