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 대상 심폐소생술 무료교육 추진
상태바
부산시, 시민 대상 심폐소생술 무료교육 추진
  • 허지영
  • 승인 2020.03.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심폐소생술에 대한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응급상황 대응능력 배양을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교육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산의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지난 2018년 17.1%로 전국 평균인 23.5%보다 낮은 실정이다.

이에 시는 응급처치 위탁교육기관으로 총 7개 기관을 선정해 앞으로 2년간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형병원 응급의학과와 대학교 BLS(Basic Life Support) 센터를 주축으로 지역의 응급처치 전문교육기관들이 시민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이론 및 실습 강의를 진행한다.

특히 부산지역의 기업체나 학교 등 신청하는 기관에는 출장교육도 가능하다.

교육에 참여하는 응급처치 전문교육기관은 ▲인제대부산백병원 ▲경남정보대학교 ▲대한손상예방협회 ▲다솜에듀 ▲생명의별 ▲국민안전교육진흥회 ▲대한안전연합영남중앙본부 등이다.

보건위생과 관계자는 “앞으로 저소득층과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 그동안 사각지대에 놓였던 분들에 대한 교육도 확대하고, 각종 안전사고 대처법 등 강의와 실습을 통해 교육의 질도 높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