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코로나19 대응 수입국 다변화 사업 추진
상태바
울산시, 코로나19 대응 수입국 다변화 사업 추진
  • 허지영
  • 승인 2020.03.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 수출기업을 위해 수입국 다변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와 공동 추진하는 이 사업은 당초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수입국 다변화 지원사업이었으나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원 대상을 중국 수입기업까지 확대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울산에 있는 중소 수출 제조기업이다.

중국 또는 일본산 원재료·부품·기계와 설비 등을 직수입하거나 국내에 소재한 중국 또는 일본기업의 자회사와 수입 대행업체 등을 통해 구매하던 기업 중 대체 수입선 발굴이 필요한 기업이다.

지원 내용은 수입처 발굴·알선 전문기관의 용역비, 대체품 발굴·조사를 위해 상담 또는 해외 전시·박람회 참관 시 해외 출장비를 지원한다.

또 중국·일본 이외의 국가로부터 수입을 하는 경우 발생하는 추가 물류비는 물론 대체 기술을 도입할 경우 라이선스료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상시 선착순 모집하며 사업에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울산통상지원시스템(http://www.ultrade.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투자교류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기업의 애로와 피해 사례를 면밀히 분석해 수입국 다변화 등 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