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도시 숲 조성 30억원 투입…미세먼지 잡는다
상태바
충북도, 도시 숲 조성 30억원 투입…미세먼지 잡는다
  • 오효진
  • 승인 2020.04.0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쌈지숲 등 15곳 조성
미세먼지 저감 위해 산림조경숲 조성(사진=충북도 제공)
미세먼지 저감 위해 산림조경숲 조성(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도는 최근 증가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올해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15개소에 다양한 유형의 도시 숲을 조성한다고 8일 밝혔다.

도시 숲 조성은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 등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조처다.

세부 사업별로는 녹색 쌈지 숲 3개소(0.6㏊), 생활환경 숲 2개소(2.2㏊), 산림공원 1개소(1.5㏊), 명상 숲 1개소(0.1㏊), 가로수 5개소(23.3㎞), 명품 가로 숲길 3개소(15㎞)다.

도시 숲은 여름 한낮의 평균기온을 3~7도 완화하고, 1㏊의 숲은 연간 미세먼지 46㎏을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 168㎏을 흡착‧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도는 지난해에도 50억원을 투자해 도내 15개소에 다양한 유형의 도시 숲을 조성했다.

충북도 지용관 산림녹지과장은 ”도시 숲은 기후 완화와 소음감소, 대기 정화는 물론 도민의 휴식과 정서함양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속적인 도시 숲 확충을 통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