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면천읍성 객사 위치 및 규모 확인
상태바
당진시, 면천읍성 객사 위치 및 규모 확인
  • 최진섭
  • 승인 2020.04.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성 내 관아시설 복원 및 유교문화권 사업 탄력
면천읍성 객사 발굴조사 현장 전경. (사진=당진시 제공)
면천읍성 객사 발굴조사 현장 전경. (사진=당진시 제공)

[당진=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도 기념물 제91호이자 역사문화유산 랜드마크인 면천읍성 내 객사시설에 대한 위치 및 규모가 확인됐다.

또, 객사시설을 중심으로 주변 건물지 및 축대, 누각 등이 함께 확인됨에 따라 추후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충남 당진시에 따르면 면천읍성은 조선 초기 왜구의 방어를 위해 쌓은 석축성으로 지난해 7월부터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 (재)한얼문화유산연구원에서 읍성 내 관아시설에 대한 정확한 구조와 위치, 축조시기 등을 파악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면천읍성의 관아시설에 대한 기록은 고문헌과 고지도 등을 통해 다양한 관아건물들이 성내에 마련돼 있었음을 알 수 있으며, 1872년 면천군지도는 주요건물의 위치와 형식을 구체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면천읍성은 크게 동쪽 편에 객사공간을, 서쪽 편에 동헌공간을 두었으며, 남쪽으로는 작청과 향청 등의 지원공간이 나눠져 배치돼 있다.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된 객사는 동서방향의 일자형 건물로, 기존 면천초등학교 교사가 있던 자리에서 확인됐으며 동서길이 40m, 남북길이 10m 가량으로 밝혀졌다. 총 3개의 건물로 구분되며, 각각의 건물은 중앙의 정청과 서익헌, 동익헌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김홍장 시장은 "면천읍성의 관아시설의 조사는 당진 역사의 뿌리를 찾는 중요한 일"이라며 "향후 유교문화권 사업과 관련해 읍성 내 관아시설 복원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관광자원화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면천읍성 서남치성 복원을 연내 완료할 예정이며, 객사와 동벽복원도 단계적으로 추진해 면천읍성의 역사성 회복을 계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