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공동 추진
상태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공동 추진
  • 최진섭
  • 승인 2020.04.2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천주교 대전교구 업무 협약
충남 당진시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천주교 대전교구는 24일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2021 유네스코 기념해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당진시 제공)
충남 당진시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천주교 대전교구는 24일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2021 유네스코 기념해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당진시 제공)

[당진=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 당진시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천주교 대전교구는 24일 김홍장 시장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김광호 사무총장, 천주교 대전교구 유흥식 주교를 비롯, 관련 단체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2021 유네스코 기념해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솔뫼성지에서 개최되는 국제행사 개최 및 국제학술심포지엄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진행될 김대건 신부 관련 전시를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는 주프랑스 대한민국 유네스코 대표부 등과 연계해 유네스코 본부 협력 및 홍보, 해외 인사 초청 및 섭외 등에서 적극 협력키로 했으며, 각 기관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이후에도 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하기 위해 정보와 자원을 지속적으로 교류키로 했다.

김홍장 시장은 “내년은 당진이 배출한 김대건 신부의 역사적인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유네스코에 선정된 만큼 한국위원회, 대전교구의 적극적 지원과 참여를 통해 국제행사의 성공 개최가 기대된다”며 “김대건 신부의 다양한 업적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탄생일인 8월 21일을 전후로 김대건 신부 관련 공연·전시·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