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19:43 (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또 무산
상태바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또 무산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4.2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이 또 좌초됐다.

지난 28일 대전도시공사 및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시행자 KPIH측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PF대출이 시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의 발단은 지난 10일 용지 대금을 KPIH에 대출했던 SPC(뉴스타유성제일차㈜)가 이날(10일)까지 PF대출 실행이 이뤄지지 않아 대출금을 회수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대전도시공사에 통보하면서부터다

이에 따라 대전도시공사는 지난 13일자로 KPIH 측에 ‘앞으로 14일 이내에 대출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용지매매 계약을 해제하겠다’는 내용을 최고한 바 있다.

최고에 따른 대출 정상화 기간은 민법상 KPIH가 등기우편을 수령한 다음날부터 기산해 15~28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