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헷갈리는 업종 '총정리'
상태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헷갈리는 업종 '총정리'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5.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헷갈리는 업종 '총정리'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헷갈리는 업종 '총정리'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오는 11일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 접수가 시작되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연매출 10억원이 넘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오전 7부터 9개 신용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충전 신청을 받는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는 매출액 기준으로 사용처 제한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10일 밝혔다.

대기업 직영점이 아닌 경우 개별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매출액이 10억원 초과 여부와 관계 없이 정부가 사용을 허용하는 것이다.

앞서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지급한 재난지원금에 개별 점포 매출액 제한이 것과 상이한 것이다.

다만 소비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사용처를 기준으론 제한이 걸렸다.

백화점·면세점·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 포함)·대형전자판매점·온라인 전자상거래는 사용이 제한된다.

상품권·귀금속 등 환금성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업종과 유흥·위생·레저·사행산업 및 불법사행산업·조세 및 공공요금·보험료·카드자동이체(교통, 통신료) 등도 사용할 수 없다. 

배달의민족 등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은 앱에서는 결제할 수 없지만 대면 결제로는 가능하다. ‘만나서 결제’를 선택해서 배달원이 카드 결제기를 가져오면 결제하면 된다.

참여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다.

신용·체크카드 등으로 지급받은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과 차별해 추가 요금을 요구하는 등의 행위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상 위법행위에 해당한다.

한편 신용·체크카드 온라인 신청은 11일 오전 7시부터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신용·체크카드 오프라인 신청은 18일 오전 9시부터 카드와 연계된 은행창구에서 가능하다.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는 18일 오전 9시부터 지자체별 별도 홈페이지와 읍면동 주민센터, 지역금고에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