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순차적 개학 위한 '안심 등교' 준비 척척
상태바
인천시, 순차적 개학 위한 '안심 등교' 준비 척척
  • 우연주
  • 승인 2020.05.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9일 남동구 인천논현고등학교를 방문해 등교수업 대비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19일 남동구 인천논현고등학교를 방문해 등교수업 대비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과 도성훈 시교육감이 19일 오전 남동구 논현고등학교를 방문해 일선 학교 현장의 방역 준비상황을 둘러보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철저한 방역과 감염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 시장과 도 교육감은 등교 시 출입자 발열 체크와 손 소독 절차를 직접 점검하고, 학교 현장의 방역물품 비치와 감염병 예방 조치 등 준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보건실과 일시적관찰실, 교실과 급식실을 찾아 학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한 책상간 거리두기, 급식실 위생관리 상황 등을 확인하고, 등교수업 시작에 따른 방역 준비에 노력하고 있는 학교 관계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학교 내 별도로 마련된 일시적관찰실은 발열 및 기침 등의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을 위한 공간으로 정부 지침에 따라 초·중·고등학교에 모두 마련됐다.

박남춘 시장은 “등교수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한 만큼 감염병 예방과 대처에 조금의 소홀함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학생들의 안전과 학업이 조화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학교 현장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동구 인천논현고등학교가 급식실 내 72개 식탁에 한 쪽에만 의자를 둬 학생들이 마주 보고 앉지 않도록 했다. (사진=인천시 제공)
남동구 인천논현고등학교가 급식실 내 72개 식탁에 한 쪽에만 의자를 둬 학생들이 마주 보고 앉지 않도록 했다. (사진=인천시 제공)

한편, 인천시 등교수업 운영 방침에 따라 학생과 교직원은 매일 두 번(등교 시·급식 전) 발열 검사를 실시해 의심 증상이 있으면 바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며, 식사 시간을 제외하고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수업을 진행해야 한다.

또한,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책상을 한 줄씩 배치하고, 복도나 급식실 이동 시에도 서로 앞뒤 간격을 유지해야 하며, 급식실에서도 학년별로 순차적으로 이동하고 띄어 앉도록 한다.

에어컨 등 냉방기기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교실의 모든 창문 중 3분의 1 이상 개방해놓은 상태에서 가동할 수 있고, 내부 순환방식의 공기청정기 사용은 금지한다.

학생들은 등교 1주일 전부터 매일 등교 전 가정에서 건강 상태를 자가진단해 온라인으로 제출하고, 37.5도 이상의 열이 있거나 발열감이 있는 학생과 교직원은 등교·출근을 해서는 안 된다.

등교 수업 이후 학생과 교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1명이라도 발생하면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즉시 집으로 돌아가고 등교 수업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