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2대2 트레이드 합의...이고은·한송이 도로공사 유니폼 입는다
상태바
GS칼텍스, 2대2 트레이드 합의...이고은·한송이 도로공사 유니폼 입는다
  • 송성욱
  • 승인 2020.05.2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가 올 시즌 전력상승을 위해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사진=GS칼텍스 제공)

먼저 두 팀은 전력 보강의 이해 관계가 맞아 이고은과 한송이는 도로공사로, 유서연과 이원정은 GS칼텍스로 트레이드 되며 유니폼을 바꿔입었다.

이번 GS칼텍스로 팀을 옮긴 유서연은 2016-2017시즌 1라운드 4순위로 흥국생명의 유니폼을 입고 프로무대에 데뷔했다.

유서연은 비록 단신이지만 공격과 수비 능력을 겸비한 선수로 스파이크 서브가 장점이며 공격 력이 장신 선수들 못지않고 중요한 순간에 득점을 낼 수 있는 우수한 선수다.

이원정은 2017-2018시즌 1라운드 2순위로 한국도로공사의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선수로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세터로는 비교적 큰 키(176㎝)로 블로킹에도 능한 선수로 미래에 발전 가능성이 크며 팀에 큰 보탬이 될 선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차상현 감독은 "파이팅 넘치고 공격력이 뛰어난 유서연 선수와 적극적이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이원정 선수를 영입함으로써 알찬 보강이 이뤄졌고, 전력에 큰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하며,

"떠나게 된 두 선수들에게 수고했고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이번 트레이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서연, 이원정 선수 영입으로 팀 변화를 추진한 GS칼텍스는 2020~2021 V-리그 우승을 향한 힘찬 시동을 걸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