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후 안양시민 1인당 공원면적 3배 이상 늘어나
상태바
10년 후 안양시민 1인당 공원면적 3배 이상 늘어나
  • 우연주
  • 승인 2020.05.2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양시 제공)
(사진=안양시 제공)

[안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안양시는 25일 2030년 공원녹지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약 511만㎡ 면적을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으로 현재 3.2㎡인 1인당 공원면적이 10년 후인 2030년 10.1㎡로 대폭 늘어나 시민들의 삶은 한결 쾌적해질 전망이다.

현재 관내 공원 총 현황은 181개소 800만여㎡이며, 장기 미집행 중인 공원은 근린공원(9개소)과 문화공원(2개소)을 합쳐 11개소, 총 면적은 649만㎡다. 이중 8개소(511만3000㎡)를 선정해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안양9동 수리산성지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가 역사 및 체육공원 형태로 조성되고, 석수3동 비봉산에는 근린공원이 들어선다.

또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덕현지구, 인덕원과 관양고 주변, 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등에도 근린 및 어린이공원이 일부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1400여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며, 녹지조성 확대를 위해 학교와 관공서를 중심으로 도시숲(명상숲)을 조성하고, 철도변에는 가로수방음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3.8%에 불과한 공원녹지율도 2030년까지 12.1%로 끌어 올리겠다는 것이 시의 복안이다.

최대호 시장은 "도심 속 공원이 아닌 공원 속 도심으로 가꿔 늘 푸르고 쾌적한 안양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원관리과 박갑주 주무관은 "이밖에도 공원녹지 이용률 향상을 위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과 도시공원인증제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물 저류와 침투관리로 이와 같은 녹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