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민단체,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 촉구
상태바
군산시민단체,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 촉구
  • 한미영
  • 승인 2020.05.2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발표 후 개발청 방문 모습(사진=군산시 제공)
군산상공회의소 등 지역 13개 주요단체가 25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후 개발청을 방문, 성명서를 전달했다. (사진=군산시 제공)

[군산=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전북 군산시의 13개 사회단체가 지역분쟁을 야기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을 위한 투쟁활동에 돌입했다.

지난 25일, 군산상공회의소를 비롯한 13개의 주요단체는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 중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는 “새만금개발 사업은 군산시민이 30년간 애타게 기다려온 오랜 숙원으로 새만금 개발을 위해 그간 군산시민의 많은 희생과 노력 그리고 열정이 있었다”며 “하지만 군산시민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추진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을 보고 큰 실망을 하게 됐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은 지난 이명박 정부시절 인근 지자체 시민들과 지방정부의 의견수렴 없이 졸속으로 계획된 것으로, 주변 도시들의 여건을 면밀히 따져 다시금 계획을 세워야 기존 도시들의 공동화 현상 등 발전을 저해하는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만금 수변도시 현재의 수질은 6등급으로 최악의 상황이다. 정부는 새만금호 목표수질을 농업용지는 4등급, 도시용지는 3등급으로 제시했는데, 수변도시 주변은 이에 턱없이 모자란 등급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가 4조원을 쏟아 붓고도 해결하지 못한 수질개선의 근본적인 해결 없이 도시를 조성한다면 열악한 정주여건으로 인해 수변도시는 애물단지로 전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용지는 군산이 관리해왔던 지역으로 새만금 제2호 방조제 역시 인접지역으로 당연히 군산시의 관리영역이지만, 마땅히 군산시의 땅이 되어야 할 제2호 방조제가 인근 지자체와 법정다툼 중에 있다”며 “분쟁의 소지가 뻔한 사업을 아무런 대책 없이 추진하려는 새만금개발청의 무책임함을 강하게 꾸짖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이들은 “새만금개발청은 주민갈등 해소가 국가기관의 최우선 책무임을 잊지 말아야 하며,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을 깊은 고민과 충분한 논의 없이 지금과 같이 추진한다면 어리석은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상공회의소 회장은 “서천군과 인접해 있는 금란도의 경우 양시군간 갈등의 소지가 있어 오랜 시간 대화 중이며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 하물며 이보다도 더 큰 새만금개발을 졸속하게 추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행태임이 분명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새만금개발청은 수변도시보다 시급하고 분쟁의 소지가 없는 다른 여러 사업에 우선 매진하고, 수변도시 조성은 갈등의 소지가 해소되고 기존 도시들의 여건을 따져가며 면밀히 검토해 추진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면서 “시민의 염원과 공분을 담아 서명운동 및 강력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성명서 발표 후 13개의 사회단체 대표들은 새만금개발청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하는 등 강력한 사업 중단 촉구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