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위상...트럼프 "G7 정상회의 연기하고 한국 초청하자"
상태바
한국 '코로나' 위상...트럼프 "G7 정상회의 연기하고 한국 초청하자"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5.3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코로나 몽니 "WHO와 관계 단절"(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국 '코로나' 위상...트럼프 "G7 정상회의 연기하고 한국 초청하자"(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당초 다음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께로 연기하고 이때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를 방문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나는 이것(G7 정상회의)을 연기하려고 한다”며 “이는 G7이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적절히 대표하지 않는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전통적 동맹국과 코로나19로 영향받은 국가들을 데려오길 원했다고 백악관 관계자가 전했다.

현재 G7은 미국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프랑스, 독일, 영국으로 구성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아닌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시기에 대해서는 9월 열리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 대선 이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G20에 포함돼 있다. 한국의 G7 참여가 확정된다면 그만큼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졌음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