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긴급재난지원금’ 현장접수 요일제 해제
상태바
광주시, ‘긴급재난지원금’ 현장접수 요일제 해제
  • 한미영
  • 승인 2020.05.3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부터 적용…1인 가구, 배우자·직계존비속 대리신청 허용
4일부터 이사한 지역에서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사용 가능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 신청은 5일 마감
광주시청 전경(사진=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전경(사진=광주시청 제공)

[광주=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 광주시가 긴급재난지원금 동 행정복지센터 현장접수에 적용하고 있는 요일제를 다음 달 1일부터 해제한다.

이에 따라 광주상생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 받으려는 가구는 세대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와 관계없이 언제든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직접 방문이 어려운 1인 가구 등의 경우 신청·수령 시 대리인 범위를 동일 가구원이 아닌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확대한다.

또 긴급재난지원금을 이사한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국민이 3월 29일 이후 주민등록 주소를 타 시·도로 옮긴 경우에는 내달 4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 횟수에 관계없이 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단,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광주상생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경우에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송숙란 시 생활보장담당은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신청은 다음 달 5일 마감되므로 해당 방식으로 지원금을 지급 받으려는 가구는 기간 내에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창구를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시민들께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수령·사용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착한 소비, 신속한 사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상권 살리기에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