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봉산공원지키기대책위, 천안시의회서 규탄집회
상태바
일봉산공원지키기대책위, 천안시의회서 규탄집회
  • 최남일
  • 승인 2020.06.0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가 1일 천안시의회 앞에서 천안시의회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최남일 기자)
천안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가 1일 천안시의회 앞에서 천안시의회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최남일 기자)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천안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일 천안시의회 앞에서 천안시의회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책위는 “시의회가 민간개발 공원 4곳에 대해 주민투표를 실시하는 수정안을 제시했다”며 “그동안 시민들이 싸워낸 주민투표 직권상정 안을 공식 거부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앞서 시의회는 시가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주민투표 동의안을 제출하자 노태산공원, 청수공원, 백석공원 등 4곳에 대한 주민투표 수정안을 시에 요구했다.

차수철 대책위 공동집행위원장은 “그동안 민간개발 특례사업과 관련된 4개 지역 주민의견을 수렴하지도 않던 시의회가 시장이 직권으로 이해관계 지역에 대한 주민투표 안건을 제안한 것에 재를 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4개 공원을 묶어서 한 번의 주민투표로 하겠다는 것은 일봉산 개발을 원천적으로 추진하고 개발자 입장을 옹호하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집회 이후 ‘천안시의회 OUT’ 등이 적힌 피켓 등을 들고 시의회로 이동, 본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시의원들을 향해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한편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주민투표를 놓고 천안시와 천안시의회는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시의회의 수정안 제의에도 불구하고 시는 수정안이 아닌 원안을 심의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투표 동의안은 2일 소관 상임위인 경제산업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표결되거나, 상임위에서 아예 상정되지 않는 등 다양한 가능성이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