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령 로또 1등 '48억' 결국 수령기한 '만료'
상태바
미수령 로또 1등 '48억' 결국 수령기한 '만료'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6.0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또 909회[사진=온라인커뮤니티]
미수령 로또 1등 '48억' 결국 수령기한 '만료'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지난해 6월 1일 추첨한 로또복권 당첨금 48억원의 주인이 결국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2일 로또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일 추첨한 제861회 로또복권 1위 당첨자가 당첨금 48억7천200만원을 결국 찾아가지 않았다.

로또 당첨금은 추첨일로부터 1년 안에 은행을 찾아 가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당첨금 수령 기한이 만료됐다. 이에 로또 1등 당첨금 48억7천만원은 복권기금 등 국고로 들어가게 됐다.

주인이 끝내 나타나지 않은 이 복권은 지난해 충북 청주시의 한 로또 판매점에서 판매됐다.

한편 지난해 6월 22일 추첨한 제864회 로또복권 1위 당첨자(당첨금 17억1천700만원)도 당첨금을 아직 수령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