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여성근로자 삶 전시 ‘눈길’
상태바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여성근로자 삶 전시 ‘눈길’
  • 노승일
  • 승인 2020.06.0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꽃, 봄꽃이 되어 다시 피어나리-연초제조창에서 문화제조창으로'
청주 문화제조창 갤러리4 에서 열리는 '불꽃, 봄꽃이 되어 다시 피어나리' 전시 (사진= 청주시 제공)
청주 문화제조창 갤러리4에서 열리는 '불꽃, 봄꽃이 되어 다시 피어나리' 전시 (사진= 청주시 제공)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충북 청주시는 문화산업진흥재단과 한국공예관 주관으로 내덕동 문화제조창 갤러리4에서 '불꽃, 봄꽃이 되어 다시 피어나리-연초제조창에서 문화제조창으로'를 상설전으로 열고 있다.

옛 연초제조창 여성근로자의 삶과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로 연초산업 속 여성의 삶을 통해 지역의 역사를 되짚어 보고 당당한 생산의 주체로서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과거 연초제조창 여성 근로자들의 사진을 통해 그 시절의 여성 근로 문화를 살펴볼 수 있다.

또 퇴직 여성 근로자들의 회고 인터뷰 동영상을 통해 일과 가정을 병행해야 했던 어려움 뿐 아니라, 경제활동 참여를 통해 가정과 사회에서 당당하게 살았다는 자긍심도 엿볼 수 있다.

전시장 안에서는 관람자 간 1m 이상 거리 두기를 준수하며 작품을 감상해야 한다.

다만 전시장 입구에서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등의 절차를 거쳐 시차를 두고 입장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이미호 시 여성청소년과장은 "청주시 산업화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여성근로자의 삶을 조명하고 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관람할 수 있으니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