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카니발 폭행남, 피해자 부모도 아는 사이 '결국 실형'
상태바
제주 카니발 폭행남, 피해자 부모도 아는 사이 '결국 실형'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6.0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카니발 폭행남, 피해자 부모도 아는 사이 '결국 실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제주 카니발 폭행남, 피해자 부모도 아는 사이 '결국 실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제주 카니발 폭행사건'의 가해자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및 재물 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카니발 운전자 A씨(34)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피고가 폭력 범죄 전과가 있음에도 다시 폭행을 저질렀고 폭행 장면을 목격한 피해자 자녀들의 정식적 고통 등을 감안했다. 또 피해자 역시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과 피해자가 제주에서도 같은 지역 출신이고 심지어 부모님도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다. 어떻게 보면 이웃사촌”이라며 “피고인은 자신의 인생에 대해 되돌아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7월 4일 오전 10시 40분께 제주시 조천읍 우회도로에서 카니발 차량을 몰던 중 급하게 차선을 변경한 후 이에 항의하는 상대 운전자 B씨를 폭행했다.

당시 아반떼 차량 조수석에 앉았던 B씨 부인이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욕설을 하며 B씨를 향해 생수통을 내려친 후 폭행을 가했다.

또한 A씨는 B씨 부인의 휴대전화를 뺏은 후 반대편 차선 쪽으로 던지기도 했다. 자녀들은 아버지가 폭행 당하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아 심리치료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